대한독립만세! 인천시 동구 제96주년 3·1절 기념식 및 시가행진

2015. 3. 2. 17:09동구역사문화소식

대한독립만세! 인천시 동구 제96주년 3·1절 기념식 및 시가행진


인천시 동구에서는 지난 1일 제96주년 3·1절을 맞아 일제치하에 순국선열들이 전국각처에서 자주독립을 외쳤던 인천최초 만세운동 발상지인 창영초등학교에서 3·1절 기념식 및 시가행진을 거행했어요.





이번 3·1절 기념행사는 창영초등학교가 인천 최초의 3·1만세운동 발상지라는 사실과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의 만세정신과 불굴의 의지가 살아 숨쉬고 있는 역사적인 장소임을 널리 알려 그 분들의 넋을 기리고 동구 발전의 정신적 동력으로 삼기 위해 개최됐는데요.


'3·1운동'이란?

3·1운동은 일제의 식민통치에 대한 분명한 거부와 문화적, 역사적 민족 개념에 기반한 이상적 국가 건설이라는 지향이 한국 민족 개개인에게 뿌리 내리게 되는 결정적 계기였다. 비록 3·1운동을 통해 일제 식민 통치를 극복하지는 못했지만 3·1운동은 비로소 한국 민족을 한국 민족으로 각성시켰던 결정적인 사건입니다.





이날 행사에는 광복회원, 보훈 및 주요사회단체장 등 8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국민의례와 독립선언서 낭독, 기념사, 삼일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습니다.





이흥수 구청장은 기념사를 통해 "3·1운동의 정신이 우리 동구에서 시작돼 인천 전역으로 전파됐다는 사실에 가슴이 벅차 오른다"며 "오늘 기념식을 통해 우리 선조들의 삼일운동 정신과 자발적인 참여의식을 계승하여 '역사의 숨결, 문화도시 인천 동구'건설의 원대한 희망을 키우고 열정을 쏟아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기념식 후에는 행사에 참석한 분들이 모두 함께 창영초등학교를 나서 배다리삼거리에서 동인천 북광장까지 1㎞ 정도를 걸으며 '대한 독립 만세'를 외치고 태극기를 흔드는 시가행진을 벌이며 모든 행사를 마무리 하였습니다.






인천의 3·1독립운동 시발지 '창영초등학교'

이날 기념식이 열린 창영초등학교는 1919년 3월 1일 서울 파고다공원에서 독립선언문 낭독으로 시작된 독립만세운동이 거국적으로 확산돼 가는 과정에서 인천에서 그당시 유일한 공립보통학교인 창영초등학교의 학생들이 항일동맹휴학을 결의하여 거리에 나와 만세를 외쳤고, 학교와 인천경찰서 간의 연락을 차단하기 위해 전화선을 절단하였다는 이유로 주동학생들이 체포되어 옥고를 치르기도 했던 역사적 장소입니다.





창영초등학교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다면 클릭!

3·1 독립만세운동 인천지역 발상지 '창영초등학교'



이와 같은 사실은 광복 후까지도 크게 알려지지 않다가 창영초 총동창회에서 고증자료를 수집하고 재판기록문을 발굴하여, 선배들의 나라사랑 정신을 후배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고, 학교에 3.1독립만세운동 인천지역발상지기념비를 세운 역사적인 장소로 동구청은 지난 2011년부터 이곳에서 3.1운동 기념식 및 만세운동 재현행사를 가져오고 있습니다.





이번 제96주년 3·1절 기념행사는 광복 70년을 맞는 뜻깊은 행사로 추운 날씨 속에서도 많은 분들이 참석해주셔서 더 뜻 깊었던 자리였습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 민족의 숭고한 자주독립정신을 영원히 기념하고 조국광복을 위하여 싸우다 순국한 선열의 넋을 기리는 3월이 되길 기원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traveli.co.kr/ 트래블아이`2015.03.16 18:52

    인천 동구에서 이번 삼일절 행사 굉장히 크게 했었네요! 내년에 삼일절 행사에 참여해야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자주 놀러 올게요~